커피 이야기

인스턴트와는 비교할 수 없는
구수한 커피 이야기

특유의 맛과 향으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커피, 아는 만큼 보인다고 맛있는 커피도 알고 마시면 더 맛있어지지 않을까 합니다. 우리가 즐기는 커피는 어디에서 시작 되었을까요?

커피의 유래

커피의 유래에 관련해서 다양한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 사람들에게 널리 알려진 이야기로는 에티오피아의 양치기 칼디가 발견했다는 설과 아랍의 승려 오마르가 발견했다는 두 가지의 설이 있습니다.

칼디(Kaldi)의 설

기원전 6세기경 에티오피아의 목동 칼디는 여느 때처럼 염소를 돌보던 중, 염소들이 흥분해 뛰어다니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평소 얌전하던 염소들이 흥분한 모습을 이상하게 여긴 칼디는 염소들의 행동을 관찰했는데, 여러 날에 걸친 관찰 끝에 염소들이 어떤 열매를 먹고 나면 흥분상태에 이른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칼디가 호기심에 그 열매를 먹어보니 피로가 풀리고 기분이 좋아지는 경험을 하였고, 칼디는 이 신비의 열매를 사원의 승려에게 가져다주었다고 합니다. 승려는 열매가 악마의 힘을 가졌다 하여 모두 불태워 버렸는데, 태운 열매에서는 좋은 향이 났고, 이를 물에 타서 마셔보니 머리가 맑아지고 몸에 활력이 생겨서 음료로 발전했다는 설이 칼디의 설입니다.

오마르의 발견설

오마르의 이야기는 공주와 승려의 사랑이야기로 시작됩니다. 1,200년 경 승려 오마르는 ‘모카’ 마을에 정착하는데, 때마침 모카 마을엔 병이 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승려 오마르가 모카 공주의 병을 치료해주고 공주와 사랑에 빠지게 되지만, 왕은 한낱 승려가 공주를 사랑하는 게 마땅치 않았기 때문에 그를 추방해버립니다. 추방당한 오마르는 이리저리 헤매던 중 독특하게 생긴 빨간 열매를 발견하게 되는데, 열매를 끓여 먹어보니 활기가 생기고 피로가 주는 걸 느끼게 되었다고 합니다. 열매의 효능을 알게 된 오마르가 열매를 가지고 마을로 돌아와 많은 사람에게 전파했다는 이야기입니다.


구수 커피 : 세인트 헬레나 커피

세계 3대 희귀 커피라 하면 파나마 에스메랄다 게이샤, 사향고양이 커피라 불리는 인도네시아 코피루왁,
그리고 나폴레옹의 유배지였던 곳에서 재배되는 세인트헬레나 커피입니다.

희귀성 때문인지 가격만 단순히 비교해보면, 세계 3대 커피보다 세계 3대 희귀커피의 가격이 몇 배는 월등히 높습니다.

그 희귀성은 다른 커피에 비해 매우 높다 할 수 있는데, 그도 그럴 것이 세인트헬레나 섬 전체에서 품질이 우수한 등급의 경우 연간 생산량이 약 200kg내외이기 때문입니다. 세인트헬레나 섬은 아프리카 대륙 서안에서 약 2,800km 떨어져 있는, 영국령의 화산섬입니다. 워낙 대륙과 멀리 떨어져 있기 때문에 세인트헬레나 섬에서 재배되는 커피는 부르봉 종으로, 원종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게 되었다.

나폴레옹이 ‘이 섬에서 쓸 만한 것은 커피뿐이다.’라고 말할 정도였다고 합니다.

임종 직전에도 세인트헬레나 커피를 찾았다는 일화가 있습니다. 세인트헬레나 섬에서는 9개의 농장에서 커피를 재배하고 있으나, 이중 수출이 가능한 농장은 약 3~6개 정도의 농장뿐입니다. 품질이 우수한 커피의 경우 앞서 말한 바와 같이 전량 영국으로 판매되며, 일본의 아카타 통상에서 유일하게 영국으로 판매된 커피를 일부 수입하고 있습니다. 세인트헬레나 커피의 향은 패션프루트, 살구, 밀크 카라멜, 히비스커스와 같고, 복숭아, 애플망고, 살구, 버터스카치 캔디, 아몬드 초콜릿의 향이 나며, 식을 수록 잘 익은 감귤 느낌의 산미와 군밤, 조청의 단맛이 난다고 합니다. 끝 맛은 깔끔하고 풍부하며 여운이 길고, 부드러운 바디감이 느껴진다고 합니다.

세계 3대 희귀 커피 세인트헬레나

세인트헬레나 섬에서 재배되는 커피의 경우 이미 재배 당시부터 영국의 왕실과 귀족을 위해 전량 판매가 완료되기에 다른 나라에서는 찾아볼래야 찾아보기 어려운 커피이다. 나폴레옹이 죽기 전에 보내진 마지막 유배지였던 세인트헬레나 섬은 나폴레옹 제국의 여명이라고도 불립니다.


커피의 효능

커피에는 카페인이 함유되어 있는데, 성인을 기준으로 300mg의 카페인을 섭취해주면 활력소가 될 수 있습니다. 또한 커피는 피로를 회복하고 정신을 맑게 해줍니다. 그리고 암 예방 및 기억력 향상에 효과가 있습니다. 하루 한 두잔 정도 섭취하면 체지방 분해 효과가 있으며, 동맥의 신축성을 높여주어 심장병을 예방하여 장수를 도와줍니다. 또한 숙취해소 및 니코틴 성분 해독에 도움이 됩니다.


커피의 어원

커피의 유래와 마찬가지로 커피(Coffee)라는 명칭의 어원에도 두 가지 설이 있습니다.

카파(Kaffa) 설

‘카파(Kaffa)’는 ‘힘’을 뜻하는 에티오피아 단어인 동시에 야생의 커피나무가 자라는 지역의 이름이기도 합니다. 앞서 말한 칼디의 설의 배경이 되는 곳이 바로 에티오피아입니다. 먹으면 힘이 나는 열매이기 때문에 힘을 뜻하는 카파를 이름으로 붙였다는 설이 있습니다.

카와(Quahwa)

두 번째 설은 아랍어인 ‘카와(Quahwa)’에서 유래됐다는 설입니다. 아라비아 지역에 카와라는 이름을 가진 술이 있었는데, 이 술을 마시면 몸에 활력이 돌면서 흥분 상태가 됐다고 합니다. 커피를 마셨을 때의 증상이 꼭 이 술을 마셨을 때와 비슷하다고 하여 카와라고 불렀다는 설이 있습니다. 또 술을 마실 수 없는 이슬람 신자들이 술 대신 커피를 즐기며 ‘이슬람의 와인’이라는 별명을 붙이기도 했다고도 합니다.

‘카파’ 혹은 ‘카와’가 터키로 전파되어 Kahweh로 변하고, 유럽으로 건너가 독일에선 Kaffee, 네덜란드에선 Koffie 등 각 나라의 언어로 불리게 되면서, 영국까지 건너가 지금 우리가 친숙하게 부르는 단어 ‘커피(Coffee)’가 되었다고 합니다.


구수 커피 : 대만 소금커피

커피 위에 소금을 섞은 크림을 얹은 커피로, 처음에는 짠맛이 느껴지지만 점점 달콤한 커피 맛을 느낄 수 있도록 한 것입니다.

소금커피인데 왜 단맛이 나는 것일까요? 소금은 산성을 중화시켜주는 효능이 있다고 합니다. 대만 사람들이 파인애플이나 수박을 먹을 때 단맛을 더 강하게 느끼기 위해 소금을 뿌려 먹는다고 하는데, 85℃에서는 이에 아이디어를 얻어 소금커피를 개발했다고 합니다. 이렇게 커피에 들어간 소금은 커피의 향을 더 향긋하게 해주고 카페인 성분을 중화시켜 줍니다. 또한 땀이 많이 흐르는 사람도 소금이 첨가된 커피를 마시면 탈수 증상을 예방할 수 있다고 합니다.

대만 85℃ 소금커피

대만 곳곳에서 만날 수 있는 85℃베이커리 카페는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점입니다. 대만의 호텔 조리장 네 명이 뭉쳐 만들었다는 85℃의 브랜드 뜻은 커피가 가장 맛있는 온도인 85도를 지칭하는 말입니다. 85℃베이커리 카페에서 소금 커피를 선보였는데,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커피의 효능

커피에는 카페인이 함유되어 있는데, 성인을 기준으로 300mg의 카페인을 섭취해주면 활력소가 될 수 있습니다. 또한 커피는 피로를 회복하고 정신을 맑게 해줍니다. 그리고 암 예방 및 기억력 향상에 효과가 있습니다. 하루 한 두잔 정도 섭취하면 체지방 분해 효과가 있으며, 동맥의 신축성을 높여주어 심장병을 예방하여 장수를 도와줍니다. 또한 숙취해소 및 니코틴 성분 해독에 도움이 됩니다.


구수 커피 : 파나마 게이샤 (Panama Geisha)

파나마를 대표하는 커피로, 2004년에 커피 업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커피입니다.

아라비카의 변종인 게이샤 품종은 2000년도에 들어 커피계의 올림픽인 COE(Cup of Excellence)를 통해 발굴되어 현재 세계 3대 커피인 자메이카 블루마운틴, 예멘모카 마타리, 하와이안 코나를 제치고 독보적인 명성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파나마 내에서도 그 생산량이 매우 적어 신의 커피라고도 불리는 게이샤 커피. 전반적으로 꽃향, 과일향이 뛰어나고 감귤을 연상케 하는 산뜻한 신맛이 뛰어나며 상대적으로 가벼운 바디감이 독특한 향미를 만들어 냅니다.

외국의 한 커피 품질 관리 매니저는 게이샤 커피를 맛 본 이후 황홀한 맛에 “컵 안에서 신의 얼굴을 보았다”라고 했을 정도라고 합니다. 엄청난 돈을 지불하면서도 커피 애호가들은 게이샤 커피를 맛보기 위해 노력하고 있기에 나날이 최고 낙찰가를 경신하고 있습니다.

파나마 게이샤

커피의 신데렐라로 불리고 있는 게이샤 커피는 일본 기녀를 뜻하는 말과 발음이 비슷하지만 전혀 관계가 없고, 게이샤라는 숲에서 자라던 커피 품종이라 붙여진 이름입니다. 1931년 처음으로 에티오피아에서 발견된 후 케냐, 탄자니아, 코스타리카를 거쳐 파나마에 이식된 것이 지금의 게이샤 커피입니다.